이준석, "자사고 폐지, 강남에 30억짜리 집 사고 8학군 가면되는데 왜 놀라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08 11:27
사진=뉴스1제공
이준석 바른미래당 전 최고위원은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되는 것과 관련해 "이제 좋은 학교 가려면 공부해서 외고 안가고 그냥 강남에 30억짜리 집을 사서 8학군에 가면 되는데 왜 다들 놀라지"라고 전했다. 

이 전 최고의원은 지난 7일 정부가 오는 2025년 3월부터 자사고·외고·국제고를 일반고로 전환하겠다고 발표한 속보를 보고 한 언론사 페이스북 페이지에 이같이 글을 달았다. 

이 전 최고의원은 "공부 열심히 하는 사람과 열심히 안 하는 사람이 평등해지고, 과정은 공정하게 부모 재력으로 줄을 세우면 되고, 결과는 어차피 가재-붕어-개구리 모두 모두 좋은 학교 안 가도 잘 살 수 있는 세상 만들어 준다고 했으니 된 거 아니냐"며 이는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2012년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글을 인용해 전했다.

그는 자신의 페이스북 게시글에서도 "8학군에 집을 가진 문재인 정부의 공직자들은 화끈하게 돈 좀 벌겠네. 시험을 봐서 갈 수 있는 좋은 학교와 30억짜리 주택에 살아야 갈 수 있는 좋은 학군이 주는 기회의 차이는 매우 크다"고 지적한 바 있다. 

아울러, 이 전 최고위원은 정부의 고교서열화 해소방안 발표 하루 전인 지난 6일에는 "흘러나오는 정보대로 내일 문재인 정부가 자사고, 특목고 폐지를 발표한다면 8학군 부활을 선언하는 것과 다를 것 없다"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