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학규 "황교안, 정권투쟁만 하지말고 나라 살리는 생각하라고 꾸짖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11 12:50
사진=뉴스1제공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가 11일 전날 있었던 문재인 대통령-여야 5당 대표 만찬에서 고성이 오간 가운데,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에게 정권투쟁만 하지 말고 나라를 살리는 생각을 해달라 얘기한 것"이라며 당부했으며 "한마디로 꾸짖은 것"이라고 전했다. 

손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황 대표가 계속 선거제도와 관련해 한국당과 협의없이 진행됐다고 해서 '그게 안입니까' 라고 했다"고 말했다. 

손 대표는 "단순히 연동형 비례대표 선거제를 단순히 반대하려는 게 안인가"라고 비난했다. 

이어 "경제 발전과 안보 안정에 기여할 수 있는 정치를 해나가라 그래서 그런 얘기를 한 것"이라고 말했다. 

손 대표는 또한 "여야정상설협의체도 자유한국당이 정치 발전과 정치제도 개혁을 위해 참여해야지. 마음에 안 든다고 외면해온 것이 맞지 않나"라며 비판했다. 

이어 "타협할 것은 타협하고, 양보할 것은 양보하고 합의해 정치를 발전시켜나가자는 얘기"라고 덧붙였다. 

손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 모두발언 자리에서 대통령과 5당 대표 회동 자리에서 자신이 했던 발언을 그대로 전하며, "외교·안보 문제에 있어서 대통령 발상의 전환이 필요한 시점, 가까운 사람만 갖고 외교·안보를 하는 것이 아니라 폭넓게 인재를 등용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노조와 가까운 문재인 정부가 노동개혁에 나서야 한다"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