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한국 원전 오염수 문제 제기 대응”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14 10:56

사진=뉴스1제공

일본 정부에서 13일 경 후쿠시마(福島) 제1원자력발전소 내 방사성 오염수 문제에 대한 한국의 국제 공론화 움직임에 맞서 대응을 강화했다고 전했다.

산케이신문은 13일 일본 외무성 관계자를 인용, "일본 정부는 한국 측이 각종 국제회의에서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제기하는 걸 '정치선전'으로 규정하고 외무성을 중심으로 그 대응을 위한 각 부처와의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한국이 계속 후쿠시마 오염수 문제를 거론하는 배경엔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앞두고 일본의 이미지를 깎아내리려는 의도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비판했다.

한국 해양수산부는 "오염수 처리방안이 해양방류로 결정될 경우 전 지구적 해양환경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중대한 이슈가 된다"고 지난 9일(현지시간) 영국 런던에서 열린 국제해사기구(IMO)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 당시 앞서 지적한 바 있다.

한국 보건복지부도 같은 달 11일 필리핀에서 열린 세계보건기구(WHO) 지역총회 때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를 거론하면서 각국에 주의를 요하도록 요청했다.
한편 일본 정부는 후쿠시마 원전 부지 내에 보관 중인 오염수를 "다핵종 제거설비(ALPS)를 통해 정화 처리한 '처리수'"라고 부르면서 "과학정 안전성이 입증됐다"는 주장을 펴고 있다.

"방사성 오염수를 "ALPS로 정화 처리할 경우 세슘·스트론튬 등의 방사성 물질이 상당 부분 제거된다"는 것이다.

그러나 일본 정부가 '처리수'라고 부르는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에도 3중수소(트리튬)라는 방사성 물질은 남아 있어 '해양 방출시 그에 따른 추가 오염·피폭 등의 피해가 우려된다'는 지적도 나오고 있다.

산케이는 "일본 외무성이 지난달 런던협약·의정서 당사국총회와 WHO 지역총회를 앞두고도 국토교통성·후생노동성 등 주관 부처와 관련 정보를 공유해 한국 측의 오염수 문제 제기에 대응토록 했다"며. 일본 외무성에서 이달 하순 중국에서 개최되는 한중일 원자력안전 고위규제자회의(TRM)를 통해서도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문제가 거론될 것을 대비, 대책 마련에 나섰다고 전달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