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선거제도 개혁, 더 이상 한국당과 논의할 필요 없어졌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14 11:42
사진=뉴스1제공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14일 "더 이상 선거제도 개혁을 가지고 한국당과 논의할 필요가 없어졌다"며 패스트트랙 법안과 관련 총사퇴를 건 자유한국당을 두고 이같이 말했다. 

심 대표는 이날 정의당 상무위원회에서 "한국당이 의원직 총사퇴를 다시 꺼내든 것은 개혁에 대한 결사항전의 의미로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더불어민주당과 여야 4당, 그리고 대안정치연대가 '4+1' 논의의 틀을 만들어서 정기국회 내에 여야 4당이 추진했던 패스트트랙 법안, 검찰개혁과 선거제도 개혁을 안전하게 통과시킬 수 있는 만반의 준비를 서둘러야 한다"고 전했다. 

심 대표는 "나경원 한국당 원내대표가 어제 검찰에 출석하면서 '자유민주주의, 의회민주주의를 사수하겠다'고 주장했는데, 지나가던 소가 웃을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한국당의 이런 행태는 선거법을 왜 바꿔야 하는지를 분명하게 드러내 줄 뿐"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윤소하 원내대표도 "나 원내대표는 다른 의원들의 검찰 출석을 만류하는 당내를 향한 정치수사용 만용은 가당치 않음을 알아야 할 것"이라며 "공수처 설치 등 검찰·사법개혁과 정치개혁 등 모든 개혁을 반대하고 시대를 거스르려는 한국당의 무도함에 대해 역사는 똑똑히 기억하고 심판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