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15일 초미세먼지 위기대응 훈련 실시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1.18 22:22

세종특별자치시(시장 이춘희)가 15일 초미세먼지 위기대응 훈련의 일환으로 관용 공공차량 운행 전면제한 및 직원 출퇴근차량 2부제를 실시했다.


이번 훈련은 고농도 미세먼지가 빈번히 발생하는 시기에 효과적으로 대비하고자 최근 제정된 초미세먼지 위기관리 표준 매뉴얼에 의한 대응요령을 숙지하고 실무·행동매뉴얼을 개선·보완하고자 실시됐다.

이에 따라 세종시를 비롯한 공공기관에서 운행하는 공공차량은 운행이 전면 중지됐으며, 출퇴근 차량도 짝수차량은 운행이 제한됐다.

또, 관내 공공사업장 및 관급 공사장 1곳에서는 가동시간 단축 및 노후 건설기계 사용 제한, 터파기 등 일부 공정 금지 조치가 내려졌다.

이춘희 시장은 이날 오전 8시 나성동에서 990번 버스에 탑승해 시청으로 출근하는 것으로 이날 훈련에 동참했다.

이춘희 시장은 “대기 흐름이 정체되는 겨울에서 봄철 사이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이 빈번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초미세먼지 발생 시 발령되는 관심, 주의, 경계심각 단계에 대한 시민들의 관심과 행동요령에 적극적인 동참을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고농도 초미세먼지 발생 시 ‘관심-주의-경계-심각’ 등 4단계의 위기 경보가 내려지게 되고, 단계별 비상저감조치 내용이 시민에게 재난 안전문자로 발송된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