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창조산업진흥원,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본격 구축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19.11.19 11:22

안양시는 중소벤처기업부와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사업`의 성공적이고 원활한 사업추진을 위하여 경기도,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과 협약을 11월 14일 체결했다.


중소벤처기업부,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 경기도, 안양시는 「도시형소공인 지원에 관한 특별법」등에 정하는 바에 따라 상호 적극 협조하여 안양시 집적지구 내 소공인의 경쟁력 제고를 위해 적극 노력하기로 했다.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 구축 사업은 국도비 14억원과, 시비 8억원 등 총 22억원을 확보하여 관양동 일대 소공인의 체질개선을 위해 제조업과 SW융합을 통한 새로운 산업 생태계 조성에 주력할 계획이다.


소공인 집적지구 공동기반시설은 안양시청 맞은편에 위치한 안양창조산업진흥원 본원 지하1층부터 지하 2층, 그리고 지상2층에서 3층까지 총 4개층에 구축된다.


지하 1층은 공동 작업실, 공용 장비실을 구축하고, 지하 2층은 집적지구내 소공인들과 SW, 제조, 유통 기업들의 네트워킹을 위한 사랑방으로 개편된다.


지상 2층은 소공인 지원실과 상담실로, 지상 3층은 글로벌 회의실로 전면 개편하여 향후 안양시 소공인 지원을 위한 전초기지공간으로 탈바꿈 예정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안양시 뿌리산업인 소공인 경쟁력 향상을 위하여 지속적으로 예산과 정책을 확충시켜 나아갈 예정이며”, “특히 안양창업지원센터와 정책공조를 강화하여 ”청년창업“과 ”소공인경쟁력 강화”의 두 마리 토끼를 잡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