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 인천지역 최초 나눔명문기업 가입

인천항만공사를 시작으로 인천지역에 나눔문화가 확산되길 희망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19 16:26
인천항만공사(사장 남봉현)는 사회복지공동모금회가 선정하는 인천지역 대표 1호 나눔명문기업으로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이날 인천항만공사와 인천사회복지공동모금회는 양 기관 관계자가 참석한 가운데 나눔명문기업 가입식을 갖고, 인천지역을 위한 공기업의 사회적 책임과 사회적 가치 실현에 적극 협력하기로 했다.

사회복지공동모금회의 나눔명문기업은 중소·중견기업이 3년 이내 1억 원 이상을 기부하거나 약정하는 ‘사랑의 열매’ 기부 프로그램의 일환으로, 지난 9월 전국 각 지역에서 나눔명문기업이 탄생했으며 인천은 인천항만공사의 가입을 시작으로 본격적으로 출항하게 된다.

그간 두 기관은 지역주민이 지역의 문제점과 해결방안을 제시하는 ‘더 나은 지역 만들기’ 사업을 비롯해 항만 인근 교육시설의 ‘교육환경 개선사업’ 등 다양한 사회공헌 활동을 함께 펼쳐왔다.

또한, IPA 임직원은 최근 3년간 1만 시간 이상을 인천 도서지역, 지역 복지관, 재해현장 등 도움의 손길이 필요로 하는 곳을 찾아 활발한 지원 활동도 펼쳐왔다.

인천항만공사 남봉현 사장은 “항구도시 인천에서 인천항만공사가 나눔명문기업이라는 새로운 나눔의 닻을 올리게 되어 기쁘다”면서, “나눔명문기업을 시작으로 지역주민과 소통하며 지역사회를 위한 새로운 가치를 이끌어 내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이에 인천공동모금회 정명환 회장은 “인천의 나눔문화를 이끌고 기업사회공헌의 바람직한 롤모델을 제시하는데 인천항만공사가 앞으로도 큰 역할을 해주길 바란다”고 답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