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군, 2020년 농림축산식품부 공모 사업 선정

총사업비 32억 투입, 양돈농가 10개소 참여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0 15:16
홍천군(군수 허필홍)은 관내 양돈 농가 가축 분뇨 악취 문제 해결을 위해 2020년 광역축산악취개선사업’에 응모하여 사업 대상지로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광역축산악취개선 사업은 가축 분뇨 악취로 민원이 잦은 지역을 하나의 광역 단위로 묶어 악취 저감 시설과 장비를 지원하고 효율적으로 관리해 악취 개선 효과를 증대하는 농림축산식품부 공모 사업으로 총사업비 32억원으로 양돈 농가 10개소가 참여한다.

사업에 참여하는 양돈 농가는 화촌면, 동면, 남면 일원의 홍천군 사육 두수의 65%로 악취 민원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곳이며, 2019년 홍천군에서 추진한 IoT기반 스마트 악취 모니터링 시스템과 연계할 수 있어 악취 개선의 최적 요건이라 할 수 있다.

이번 공모 사업 선정으로 10개 대상 농가 대해 축산환경관리원에서 악취저감 컨설팅을 실시하고 저감 방안을 도출하여 사업비를 투자할 계획이며, 주요 사업으로 악취 저감 시설인 바이오 커튼, 바이오 필름, 안개 분무기, 악취 측정기 등을 설치할 예정이다.

홍천군 관계자는 “광역축산악취개선 사업을 계기로 축산 악취로 인한 축산 농가와 지역 주민 간의 사회적 갈등을 해결하고 지속 가능한 깨끗한 축산업으로 이미지를 탈피할 계기로 보고 있으며, 군민의 삶과 질이 향상되도록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