횡성군, 2020년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에 '횡성전통시장' 선정

횡성전통시장 현대식 아케이드(비가림설비)로 탈바꿈!!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1.20 15:22
횡성군은 중소벤처기업부에서 시행하는 2020년 전통시장 시설현대화 사업에 횡성전통시장이 선정되었다고 밝혔다.


2020년 전통시장 시설 현대화 사업에 선정되어, 총사업비 32억원을 투입해 아케이드 설치, 노후 전기개선사업, 전통시장 옥상 방수 등 사업을 추진, 과거 “동대문밖 제일가는 시장”의 명성을 회복하는 등 전통시장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는다.

우선 전통시장 지붕의 슬레이트를 철거하고 현대화된 개폐형 아케이드(비가림) 설치하는 한편 노후 전선 정비사업와 시장내 골목 바닥정비 사업도 병행하여 화재에 취약한 전통시장의 안정성을 확보하고 편안한 시장 골목을 조성할 예정이다.

특히, 여름철 폭염과 미세먼지에 대응하기 위하여 쿨링포크시스템(분무냉방장치)설치하고 아케이드사업을 통해 시장 옥상이 문화와 힐링의 공간으로 구축되면 어느 대형마트와 비교해도 손색없는 쾌적한 장보기 환경과 즐거움의 공간이 만들어 질 것이라 내다봤다.

다양한 문화공간을 마련하여 물건을 사고 팔기만 하는 단편적인 장소가 아니라 사람과 사람이 만나고 함께 살아가는 생활의 공간·문화의 공간도 갖출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박두희 횡성군수권한대행은 “횡성전통시장을 지역의 관광자원으로 만들어 나갈 것” 이라며 “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기회가 될 수 있도록 주민과 상인분들의 많은 협조를 당부드린다”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