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경기도 인천시' 대북지원사업자 추가 지정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1 13:30
사진=뉴시스제공

서울에 이어 경기도와 인천시도 대북지원사업자로 추가 지정돼 독자적인 대북 인도지원사업을 유치할 수 있게 됐다.

통일부 당국자는 "경기도와 인천시는 인도적 대북지원사업 및 협력사업 처리 규정에 따라 지난 6일과 11일에 대북지원사업자 지정을 신청했다"고 전했다.

이 당국자는 "경기도와 인천시가 북측과의 안정적인 관계 유지, 인도적 지원 물자 분배의 투명성 확보 등 지정 요건을 갖췄다고 판단해서 오늘자로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했다"고 설명헀다.

앞서 정부는 지자체를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개정해 지자체가 독자적인 대북 인도협력사업을 추진할 수 있는 법적 초석을 만들었다.

이 당국자는 "이번 지정으로 정부와 지자체는 분권과 협치를 바탕으로 한 대북 인도 협력이 안정적으로 추진되길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한편 정부는 지난 11일 서울시를 대북지원사업자로 지정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