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현재 상황상 한·아세안 정상회의 불참하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2 14:05
사진=뉴시스제공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5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조의문에 대해 답신 서한(을 보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밝혔다.

고 대변인은 "이 서한에서 '2019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김 위원장이 참석할 수 있다면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남북의 공동노력을 국제사회의 지지로 확산하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는 의사를 표명한 바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남북 정상이 모든 가능한 계기에 자주 만나서 남북 사이의 협력과 한반도 평화정착에 대하여 국제사회의 이해와 지지를 받도록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보며, 이러한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고 알렸다.

그러면서 "김 위원장이 문 대통령과 함께 평화번영을 위해 아세안 10개국 정상과 자리를 같이하는 쉽지 않은 기회를 활용하지 못하게 된 데 대하여 매우 아쉽게 생각한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앞서 문 대통령이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에 참석해줄 것을 초청하는 친서를 보냈지만 김 위원장은 참석하지 않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북한 매체를 통해 전달된 바 있다.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모든 일에는 때와 장소가 있는 법이다' 제목의 기사에서 "오는 25일부터 부산에서 열리게 될 아세안 나라들의 특별수뇌자회의 준비사업이 마감단계에서 추진되고있다"며 불참의 이유를 알렸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