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종팔, 별명이 '돈팔이'였는데... 재산 모두 다 날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2 22:58

사진: 방송 캡처

권투선수 박종팔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박종팔은 1958년 생으로 전라남도 무안 출신이다.


1983년 동양태평양복싱연맹(OPBF) 미들급 챔피언, 1984년 국제복싱연맹(IBF) 슈퍼미들급 챔피언, 1987년 세계복싱협회(WBA) 슈퍼미들급 챔피언을 했으며 통산전적 46승5패1무를 기록하고 있다.


박종팔은 앞서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세계타이틀방어전만 10번이나 했으니 돈도 많이 벌었겠다'라는 말에 "내 별명이 '돈팔이'다. 갈퀴로 긁었다"라고 전한 바 있다.


한편 '돈팔이'라는 별명으로 불린 부동산 갑부였던 박종팔은 주위의 감언이설에 넘어가 재산을 모두 다 날린 것으로 전해졌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