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세안 특별정상회의 ‘협력의 아시아 만들자’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6 11:10
사진=뉴시스제공

부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본회의가 26일 시작됐다.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지난 30년 간의 협력 성과를 돌아보고 지속 가능한 번영을 위한 미래 협력 방안을 담은 공동비전을 협의 할 예정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전 부산 벡스코에서 열린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세션1에 참석, "아세안은 한국의 소중한 동반자"라며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세계는 아시아의 협력에 달려있다"고 평화를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한·아세안 관계 30년이 지난 지금 교역은 20배, 투자는 70배, 인적교류는 40배 이상 크게 늘었다"며 "이제 우리는 서로에게 없어서는 안 될 친구가 되었고 함께 새로운 꿈을 꾸며 하나씩 현실로 만들어가고 있다"고 차분히 말했다.

이어 "우리는 보호무역주의와 초국경범죄, 4차 산업혁명 같은 새로운 도전에 직면했다"며 "우리의 협력과 연대만이 그 도전들을 이겨낼 수 있다. 특히 4차 산업혁명의 시대가 가져올 미래를 우리는 다 알지 못한다"고 사실을 대면해야 한다고 설파했다.

문 대통령은 "협력과 연대를 더욱 강화해야 한다. 다가올 30년, 지금보다 더 단단한 관계를 만들어 '평화를 향해 동행하고, 모두를 위해 번영하는' 상생의 공동체가 돼야 한다"고 연속되는 문제의 대안을 제시했다.

그러면서 "21세기는 ‘아시아의 시대’"라며 "자연, 사람, 국가 누구도 배제하지 않고 포용하는 ‘아시아의 정신’은 아시아가 전 세계에 제시하는 지혜다. ‘아시아 정신’을 공유한 한·아세안이 하나로 뭉친다면 새로운 도전을 얼마든지 성공으로 이끌 수 있다"고 자긍심을 갖도록 고무했다.

한국과 아세안 10개국 정상들은 이날 오전 9시30분부터 '한·아세안 30&30'을 주제로 열리는 첫번째 세션에서 그동안의 협력 현황을 평가하고, 앞으로 더욱 이를 발전시켜 나가기 위한 미래 협력 방향에 대해 논의할 방침이다.

이어 참가국 정상들은 오전 10시 50분부터 '지속가능한 번영을 위한 연계성 증진'을 주제로 두번재 세션을 진행하고, 낮 12시부터는 문재인 대통령이 주최하는 업무 오찬에서 한반도 문제를 거론할 전망이다.

또 한국과 아세안 10개국은 오후 3시 공동언론발표 시간을 갖고 이번 향후 30년간 협력 방안을 제시하는 '한·아세안 공동 비전'을 발표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공동의장인 문 대통령과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는 이번 특별정상회의 논의 내용과 성과를 정리한 공동성명도 공표한다고 알렸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