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슈퍼마켓 "생계 어려워,주류 온라인 판매 반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6 15:45
사진=뉴스1제공

권영길 한국수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이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국민 편의를 이유로 주류의 온라인 판매를 확대하면 국민 건강을 심각하게 위협할 수 있다"며 주류의 온라인 판매 확대를 전방위로 펼치고 있는 온라인쇼핑협회의 청원을 막아야한다고 강하게 설파했다.


현행법은 모든 주류의 온라인 판매를 원칙적으로 금지하되 △경주교동법주 △조옥화 △안동소주 △문배주 △두견주 등은 전통주 진흥과 산업 활성화를 위해 일부만 용인하고 있다.

온라인쇼핑협회의 청원은 이 '예외 항목'에 도수가 낮은 저도주를 포함하자는 내용으로 대표적인 품목이 '와인'인데, 이를 허용하면 소주와 맥주의 온라인 유통을 막을 명분이 사라진다는 것이 수퍼체인조합의 의견이다.

권영길 한국수퍼체인유통사업협동조합 이사장은 "이익단체인 온라인쇼핑협회는 '와인의 온라인 주류판매 허용 입법 청원'을 건의하면서 이를 반대할 경우 유통산업연합회에 빠지겠다고 으름장까지 놓는 상황"이라며 "국민 건강과 주류 판매 질서를 지키기 위해 법이 엄격하게 정하고 있는 원칙을 '편의'라는 이유로 깨려고 한다"고 설파했다.

이어 "모든 주류가 온라인에서 판매된다면 청소년, 알콜중독자도 손쉽게 주류를 구입할 수 있어 막대한 사회적 비용이 발생하고 국민건강을 위협할 것"이라며 "술도 담배와 동일한 '1급 발암물질'이라는 것을 잊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주류의 온라인 판매가 가능해지면 주류 유통 점유율이 단번에 온라인 쇼핑몰 업계에 빼앗길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권 이사장은 "현재 온라인 쇼핑업계의 월 매출은 평균 10조원 수준이고, 연간으로 환산하면 120조원으로 전체 유통시장의 절반을 차지한다"며 "매출의 상당 부분을 주류판매 수입에 의지하는 슈퍼마켓과 편의점 등 영세 중소유통상인의 피해는 어떻게 보상할 것이냐"고 호소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