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익위원회 “채용비리 발견시 ‘포상금‘ 주겠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9 10:49
사진=뉴스1제공

국민권익위원회 공공기관 채용비리 근절 추진단이 다음달부터 내년 2월28일까지 공공기관 채용비리에 대한 기간을 운영한다고 발표했다.

추진단은 2017년 11월부터 매년 공공기관의 신규채용과 비정규직의 정규직 전환 등 채용실태를 조사해 왔다. 다음 9일부터는 1475개 공공기관에 대한 제3차 전수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상기관은 '공공기관의 운영에 관한 법률'에 따른 공공기관 339개, 지방공기업법·지방출자출연법을 적용받는 지방공공기관 859개 및 공직자 윤리법에 따른 기타 공직유관단체 277개로 밝혔다.

신고대상은 공공기관의 최근 5년간(2015~2019년) △인사청탁 △시험점수 및 면접결과 조작 △승진‧채용 관련 부당지시 및 향응‧금품수수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과정 특혜 등 인사‧채용과정 전반에 걸친 부패 및 부정청탁 행위 등을 기준으로 한다.

신고는 정부세종청사 세종종합민원사무소와 정부서울청사 외교부 별관에 있는 정부합동민원센터 '채용비리 통합신고센터'에 방문 또는 우편으로 할 수 있다.

청렴포털, 국민신문고 및 권익위 누리집에서 온라인으로도 신고할 수 있다.

전국 어디서나 국번 없이 정부대표 민원전화 국민콜 110, 부패‧공익신고상담 1398로 전화하면 신고 가능하다.

추진단은 신고가 접수되면 사실관계 확인 후 감사원·대검찰청·경찰청에 감사‧수사를 의뢰할 방침이다. 또 감독기관이 신고내용을 활용해 점검할 수 있도록 관계부처와 협업을 강화해 나갈 계획이다.

이와 함께 신고접수 단계부터 신고자의 철저한 비밀보호와 신분보장, 불이익 사전예방, 신변보호 등으로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보호할 수 있는 조치를 취한다. 신고로 채용비리가 밝혀지는 등 공익에 기여가 크다고 판단되는 경우에는 신고자에게 최대 2억 원의 포상금이 수여된다.

임윤주 권익위 부패방지국장은 "그동안 정부의 채용실태 전수조사로 채용비리가 점점 은밀하게 이루어지는 만큼 내부신고가 아니고는 적발이 어렵다"며 "신고자에 대한 철저한 보호로 공공기관에 남아있는 채용비리를 뿌리 뽑겠다"고 전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