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회운영위 靑예산 심사, 야당 질의 집중되나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1.29 12:19
사진=뉴스1제공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정의용 국가안보실장, 김상조 정책실장 등 '3실장'과 강기정 정무수석을 비롯한 수석비서관들이 29일 전체회의를 열고 청와대 소관 부처 예산안을 심사하게 됐다.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질의 과정에서 강 수석이 언성을 높인 이른바 '버럭 사건' 이후 4주 만의 국회운영위 출석이다. 다만 김조원 민정수석은 관례에 따라 불출석할 가능성도 있다.

뉴스1에 따르면 예산안 심사가 안건이지만, 최근 검찰 수사로 김기현 전 울산시장에 대한 지난해 청와대 민정수석실의 '하명 수사' 의혹과 유재수 전 부산시 경제부시장 감찰 무마 의혹이 불거지고 있어 이와 관련한 야당 의원들의 질의가 집중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청와대와 백원우 전 청와대 민정비서관은 이미 '하명 수사' 논란과 관련해 김 전 시장 관련 비리 첩보를 정상적인 처리 절차에 따라 경찰에 이첩했을 뿐 수사 명령을 내린 적은 없다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