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 이혼사유, 엄마도 다 느끼고 있었다고..‘내게 결혼은 숙제 같았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01 15:29


사진='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 방송화면 캡처

방송인 김경란의 이혼 사유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27일 밤 방송된 MBN ‘우리 다시 사랑할 수 있을까’에서는 이혼 당시를 회상하는 김경란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경란은 자신이 촬영 중일 때 이혼 소식이 보도됐다고 밝혔다.

이어 부모님에게 전화가 걸려왔고, 이후 따로 만나서 그동안 있었던 일들을 한꺼번에 털어놨다고 설명했다. 특히 그는 “그 때 엄마가 엄마는 다 느끼고 있었다고 말하며 네가 많이 힘들어 보이더라고 하시더라”고 덧붙였다.

그는 앞선 방송에서도 결혼에 대해 “사회적 요구 속에서 결혼해야 한다고 학습을 받았던 것 아닌가 싶다”고 고백한 바 있다. 이어 “결혼도 그저 인생의 숙제 같았다. 내 감정에 대해서 제대로 인지하지 못하고 살아온 것이 아닌가 싶었다”고 말했다

김경란은 또한 이날 방송에서 ‘다섯 명 여자 전부 성격 보통 아니더라, 저런 여자들을 누가 데리고 사냐’라는 댓글을 봤다면서 표현을 완화해달라고 간곡히 부탁했다.

한편 김경란은 지난 2015년에 열애 3개월 만에 결혼해 3년 만에 이혼 소식을 전했다. 당시 김경란의 소속사 측은 두 사람의 이혼 사유에 대해 “성격 차이”라고 전한 바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