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성적발표 사이트 뚫렸나...'N수생만 가능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02 11:31

올해 수능을 본 수험생 중 N수생 일부가 2020학년도 대학수학능력시험 성적을 미리 확인하는 사태가 일어났다. 아직 수능 성적 발표일이 이틀이나 남은 가운데 벌어진 일이다.



지난 1일 밤 한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에 '수능 성적표를 미리 발급받았다'고 인증하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글을 올린 네티즌은 웹 브라우저의 개발자 도구 기능을 이용해 클릭 몇 번 만에 가능하다고 해당 과정을 설명했다.

이후 1∼2시간 만에 주요 수험생 커뮤니티 사이트는 수능 성적을 확인했다고 인증글이 게재됐다.

성적을 확인한 수험생들은 가채점 결과와 별다른 차이가 없다며 실제 성적이 맞다고 인정했고, 서로 표준점수와 등급을 비교하기 시작했다.

성적 확인은 기존 성적 이력의 연도를 '2020'으로 바꿔 확인할 수 있었다. 때문에 재수생 등 'n수생'만 가능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지금은 평가원 수능 성적증명서 홈페이지 내 성적증명서 온라인 발급 페이지는 접속불가하다.

평가원은 4일 오전 9시에 수능 성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