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두 "北, 군사적 긴장 고조시켜…안보 상황 매우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3 17:17
사진=뉴스1제공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3일 "평화와 번영의 새로운 남북관계를 위한 우리 정부의 다각적인 노력에도 불구하고 북한은 탄도 미사일 등의 발사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켰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방안보 정책 세미나' 축사에서 "(북한은) 최근 서해 창린도에서 해안포 사격을 실시해 9·19군사합의마저도 위반했다"며 "한반도를 둘러싼 안보 상황은 매우 역동적으로 변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국방부는 스마트 국방혁신을 통해 국방 운영을 효율화하고 있다"며 "우리 군은 북한의 비핵화와 정부가 추진하는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정상적으로 진행될 수 있도록 '강한 힘'으로 뒷받침하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육해공군과 해병대가 최근 추진하는 전투체계를 하나하나 소개하며 "변화하는 안보상황에 능동적으로 대응하면서 기술혁신을 선도하는 '강한 군'으로 발전해 나갈 것"이라고 전했다. 

정 장관은 "우리 군은 내년도 국방예산 50조원 시대를 눈앞에 두고 있으며, 군의 능력을 한층 더 강화하고, 한반도에 평화의 일상을 빨리 달성하라는 국민의 열망이 반영된 것으로 생각한다"고 전망했다. 

정 장관은 "소중한 국민 세금을 투명하고 효율적으로 사용해 '디지털 강군, 스마트 국방'을 실천하겠다"고 약속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