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진표 "패스트트랙·내년도 예산안 등 불확실한 상황…해결되야 총리 인선 가능할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06 17:06
사진=뉴스1제공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6일 "패스트트랙(신속처리안건) 법안의 처리가 어느 정도 가시화 됐을 때 (총리 인사가) 가능하지 않겠느냐"며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김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가경제자문회의 제4차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말했다. 

4선이자 경제부총리와 교육부총리, 문재인 정부에서 대통령직인수위원회 격인 국정기획자문위원장을 역임한 김 의원은 최근 이낙연 국무총리의 후임으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는 상황이다. 

김 의원은 "현재는 국회에서 계류중인 패스트트랙 법안이나 내년도 예산안 등 불확실성이 굉장히 크지 않냐"라고 전했다. 

이어 "국무총리는 청문회 후 투표를 통해 재적의원 과반수의 동의를 얻어야 하는데, 아직 (패스트트랙 법안 처리 협상이) 공식 진행조차 안되는 상황에서 새로운 불확실성을 또 만들 수는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 전까지는 복수의 후보를 놓고 검토와 고민이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전했다. 

김 의원은 일각에서 자신의 하마평과 관련 '반개혁적'이라고 비판의 목소리가 나오는 것에 대해서 "총리설을 두고 언론 보도가 나오고 있는데, 그 대상의 한 사람으로서 제 신상과 관련한 얘기는 가능한 한 안 하는게 좋은 것 같다. 국민에 대한 예의가 아니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저는 개인적으로는 정부가 그동안 취해왔던 우리 경제의 여러 개혁 조치에서 항상 중심에 서왔다"며 이야기를 꺼냈다.  

이어 "금융실명제를 실무책임자로 완수했고, 부동산실명제, 상속·증여세 강화, 2007년 금융위기 이후 수습 과정에서 30대 재벌 16개를 정리하는 재벌개혁과 거기에 돈을 줬던 금융기관들의 구조조정까지 제가 직접 했던 경험이 있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