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재철 "민주당 4+1 협의체로 으름장 놓는 정치하고 있어…끝까지 맞설 것"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10 12:03
사진=뉴스1제공
심재철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10일 내년도 예산안과 관련해 "여당은 4+1 협의체를 거론하며 으름장을 놓는 정치를 그만하라"며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더불어민주당은 언제든지 4+1 밀봉예산으로 계속 밀실 통과 으름장을 놓고 있다"며 "4+1 협의체가 여러 당의 협치 테이블인 양 치장하지만, 민주당의 2·3·4중대끼리 다당제 야당 전선의 밑그림인 것을 보여주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앞문도 열어 놓고 뒷구멍도 열려 있다고 으름장을 놓는 것"이라고 꼬집어 말했다. 

심 원내대표는 "한국당은 예산안 결과를 보고 향후 방침을 정해서 갈 것이다. 국회를 복원하고, 정치를 복원하기 위해 여당답게 제1야당과 당당하게 협상에 임해주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친문(親문재인) 독재로 가는 공수처(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와 여당 2·3·4중대에 의석수를 보장하는 연동형 선거제 야합에 끝까지 맞설 것"이라며 "또 국민의 혈세를 지켜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