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T, ‘인삼’ 베트남에서도 건강식품으로 큰 인기!

인삼시장개척단 베트남 파견… 570만 달러 수출계약 체결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10 17:20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 사장 이병호)는 지난 12월 5일부터 7일까지 인삼수출협의회 12개 회원사로 구성된 인삼시장개척단을 베트남에 파견하여 570만 달러의 수출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최근 베트남의 경제성장과 함께 인삼과 건강보조식품에 대한 젊은 층의 섭취량 증가로 관련 시장이 확대 추세에 있다. 특히 한국은 2017년 기준 베트남 인삼 수입액의 53%를 차지할 정도로 현지에서 인지도가 높으며, 올해 11월말 기준 베트남으로의 인삼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35%나 증가하며 제 5위 인삼 수출국으로 올라섰다.

aT에서 파견한 인삼시장개척단은 베트남 하노이지역을 중심으로 하롱베이, 하이퐁 등 인근 지방도시에서 인삼 및 건강식품을 유통하고 있는 30여명의 바이어와 수출상담을 진행했다. 이번 상담회에서는 그동안 베트남에 소개되지 않은 흑삼, 홍삼커피 등 새로운 제품을 선보이며, 인삼의 효능에 대한 검증된 자료도 현지어 번역본으로 제공했다.

이번 상담회에 참가한 현지 수입상 도반파 씨는 “고급 선물용으로 사용되던 한국 인삼이 이제는 건강에 관심이 높아진 일반 소비층에까지 그 인기가 확대되고 있는 중”이라고 현지 시장 동향에 대해 전했다.

신현곤 aT 식품수출이사는 “올해 인삼 수출이 사상 최초로 2억 달러를 바라볼 수 있었던 것은 베트남 수출 확대의 영향이 크다”며 “호치민, 하노이와 같은 주요시장을 넘어 지방도시까지 인삼의 수출길을 열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