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영주, 제작발표회서 노래 거절한 이유 ‘소신 있는 선배’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19.12.10 18:23
사진=라디오스타


정영주가 화제인 가운데, 그가 제작발표회 현장에서 사회자의 부탁을 거절했던 사연이 화제다.

정영주는 MBN ‘오늘도 배우다’에 출연했다. 프로그램 첫 방송에 앞서 진행된 제작발표회 현장에 나선 그는 사회자의 부탁을 거절하게 되는 장면이 연출됐다.

당시 사회자는 정영주에게 즉흥적으로 노래를 부탁했다. 하지만 정영주는 단호하게 거절했다. 그 이유에 대해정영주는 “선배인 제가 이 자리에서 노래하게 되면 다른 후배들도 이런 자리에서 계속 노래를 해야 된다. 저는 그걸 하지 않을 책임이 있는 선배”라고 말했다.

당시 상황에 대해 정영주는 MBC ‘라디오스타’에서 “그 자리는 기자분들이 취재를 위해 모인 자리다. 관객분들이 공연을 보기 위해 돈을 지불하고 티켓을 사서 온 자리가 아니었다”라고 말했다.

이어 “제 위에 선배들이 솔선수범해서 끌어주는 것이 부족한 시절이 있었다. 선배 층이 두텁지 않았기 때문”이라며 “내가 선배가 된 입장에서 후배들을 위해 해줘야 할 것이 있는데 대단한 방법으로 해줄 여력이 지금은 안 된다. 공식적인 자리에서 선배로서 할 수 있는 건 지탄을 받더라도 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덧붙였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