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전의 '스마트시티 운영 플랫폼', 국토교통부 주관 혁신도시 우수사례로 선정

에너지를 통합 관리하는 스마트시티 운영 플랫폼, 나주혁신도시에서 운영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11 11:18
한국전력(대표이사 사장 김종갑)은 12월 11일(수) 전북 전주시에서 개최된『제1회 혁신도시 성과보고대회』에서 빛가람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 사업이 혁신도시 우수사례로 인정되어 국토교통부장관 표창을 수상했다.

『빛가람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은 한전에서 개발한 에너지 특화 스마트시티 운영플랫폼으로, 도시 내 에너지(전기, 수도, 가스, 난방)의 계획‧운영‧거래를 통합 관리하여 도시의 에너지효율을 향상시키고 비용을 절감하는 플랫폼이다. ‘19년 9월에는 에너지 분야에서 국내 최초로 스마트시티 플랫폼 단체표준으로 제정된 바 있다.

한전은 ‘19년 11월부터 나주혁신도시에 위치한 에너지밸리기업개발원에 스마트시티 통합운영센터를 구축하고 도시 에너지 공급‧소비현황을 통합 모니터링하고 있다.

한전은 이 밖에도 시흥 스마트시티 국가전략프로젝트(‘18.9~’22.12)에 참여하고 있고,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에너지플랫폼 구축‧실증 R&D(‘19.5~’22.5)에도 주관기관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날 수상식에 참석한 이준호 한전 에너지신사업처장은 “이번 수상을 계기로 한전의 에너지통합관리 플랫폼을 국가시범도시에 적용하여 정부의 스마트시티 정책에 부응하고 스마트시티 확산에 기여할 것이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