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죄의 여왕 박지영, 이런 캐릭터 한 적이 없는데... '그래도 즐겁고 행복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19.12.27 02:00
사진: 영화 스틸컷

영화 '범죄의 여왕'의 주연배우 박지영이 자신의 역할에 대해 언급했다.

영화 '범죄의 여왕'은 대한민국 대표 아줌마가 아들이 사는 고시원 수도요금이 120만원이 나오자 이를 해결하기 위해 나서면서 밝혀지는 스릴러다. 영화에는 박지영, 조복래, 김대현, 허정도 등이 출연해 주목을 받았다.

배우 박지영은 대한민국 대표 '촉' 좋은 아줌마 미경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지영은 앞서 열린 언론시사회에서 자신의 역할에 대해 "그동안 내가 맡은 역할에서 이런 캐릭터를 한 적이 없는데, 내게 이런 모습을 발견하셨다는게 놀랍다. 너무 즐겁고 행복한 시간이었다"고 말했다.

배우 조복래는 고시원을 관리하는 '개태' 역할을 맡았다. 조복래는 배우 박지영에 대해 "박지영 선배님과의 관계에 대해 감독님이 명확하게 주문을 했던 부분이 있다. 모성애 까지는 아니고 박지영 선배님과 제가 연인으로도 보였으면 하는 주문이 있었다"며 "나는 같이 사건을 해결해 나가는 파트너의 개념으로 봤다. 호흡이 정말 돋보였으면 했다. 박지영 선배님이 현장에서 정말 사랑스럽게 잘 이끌어줬다"고 덧붙였다.

한편 27일 영화 '범죄의 여왕'이 SUPER ACTION에 편성됐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