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 93.9% 공공하수도 혜택…2018년 통계 공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19.12.31 17:15
환경부(장관 조명래)는 우리나라 하수도 현황을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는 ‘2018년 하수도 통계’를 공개했다.


‘2018년 하수도 통계’는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이 지자체 등으로부터 관련 자료를 제출받아 정리했다.

우리나라 인구 중 공공하수도 서비스를 제공받는 인구는 전 국민의 93.9%인 4,983만 명이며, 이는 전년 대비 0.3%p 증가했다.

2018년 전국에 새로 설치된 하수관로는 6,754km로 전년대비 4.1% 증가하여 전국 하수관로 길이는 15만 6,257km(지구 4바퀴 반)이다. 하수 처리시설은 41개가, 하수처리시설 용량은 16,528m3/일로 늘어났다.

방류수수질기준 강화 등에 따라 하수를 처리하는데 드는 평균 처리비용*은 1톤당 1,228.3원으로 2008년 대비 84.2% 증가했다.

하수처리수 재이용 확대 추진 정책에 따라 2008년 연간 7억 1,200만 톤이던 재이용량이 2018년 11억 1,300만 톤으로 증가했다.

박미자 환경부 물환경정책국장은 “2018년 통계자료를 분석한 결과, 노후 하수도가 지속적으로 증가하고 있어 이에 대한 체계적인 정책지원이 필요한 시기”라며, “노후도 평가기준 마련 등 공공하수도가 안정적으로 설치·운영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를 정비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