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군, 충남종합관광안내소 새 단장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02 12:35
부여군(군수 박정현)은 부여읍 관북리에 위치한 충남종합관광안내소의 리모델링 작업을 마치고 새해부터 운영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군에 따르면, 기존에 있던 충남종합관광안내소의 휴게장소 제공과 안내소 접근성 개선을 위해 100㎡의 면적에 총사업비 3억 5천만원을 투입하여 지난 7월부터 리모델링 작업에 들어가 이달 말에 준공했다.

새 종합관광안내소는 오래된 내·외관을 정비했으며, 관광객 쉼터를 트래블 라운지로 조성하여 방문객의 편의성을 최대한 제공한다.

그리고, 출입구 4개소에 자동문을 설치하고 장애인을 위한 경사로를 신설하여 방문객 편의 증대를 위한 진입로 휴게 데크를 조성했다.

새 단장을 마친 충남종합관광안내소는 새해 1월 중순 개장하여 본격적으로 관광객들을 맞이한다.

군 관계자는 “세계유산 도시의 위상에 걸맞은 관광안내소를 새롭게 단장하여 부여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이용 편의를 최대한 제공하여 다시 찾고 싶은 관광도시로 만드는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