논산시, 시민이 선택한 읍면동장 임명장 수여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02 12:56
“주민들과 소통하며 맡은 바 책임을 다하겠습니다”

논산시(시장 황명선)는 2일 읍면동장시민추천제로 선출된 15명의 사무관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지난해 논산시는 전국 최초로 전체 15개 읍면동에서 읍면동장시민추천제를 실시, 시장이 읍면동장을 임명하는 것이 아닌 투표를 통해 주민들의 손으로 선출할 수 있도록 플랫폼을 마련했다.

읍·면·동장 후보로 나섰던 사무관들은 모두 향후 마을운영계획 및 발전방향 등이 정견발표에 이어, 시민과의 질의답변시간과 투표를 거치는 등 시민추천위원회의 선택을 통해 최종적으로 선출됐다.

시민추천위원회의 구성 역시 정책의 수혜자인 시민이 다양하게 참여할 수 있도록 10대부터 80대까지 성별·연령별 균형있게 안배했다.

황명선 논산시장은 “자치와 분권은 시대정신이고, 국가와 기초지방정부는 주민의 더 나은 안전과 생명, 더 나은 삶을 보장하기 위한 존재한다”며 “시민의 뜻에 따르는 게 지도자의 역할이고 니아가 진정한 민주주의를 실현할 수 있는 길”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읍면동장시민추천제를 통해 시장의 권한을 시민에게 돌려드림으로써 직접 정책에 참여해 마을의 일에 더욱 관심을 가지고, 주인으로서 역할 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은 물론 읍·면·동장에게는 2년의 임기를 보장해 주민과 더 가까이 소통하고, 책임감 있는 행정으로 행정신뢰도를 높이고, 나아가 시민행복과 지역발전을 도모하는 계기로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논산시는 마을자치회 및 주민참여예산제 확대, 읍면동장시민추천제를 통해 마을의 주인인 주민이 시정에 적극 참여할 수 있도록 제도를 마련하며, 대한민국 자치분권의 선도도시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