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민호, 트로트를 사랑하는 남자의 등장 '모두가 놀랐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3 01:27

사진: 미스터트롯 홈페이지 캡처

현역 트로트 가수 장민호가 '미스터트롯'에 출연해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2일 방송된 TV조선 '미스터트롯' 마지막 도전자로 장민호가 출연해 주위를 놀라게 했다.


장민호는 현역 트로트 가수로 아이돌 못지 않은 인기를 얻고 있다. 이러한 장민호의 등장에 심사위원들은 크게 놀라는 모습을 보였고, 다음주에 공개될 그의 무대에 벌써 기대감이 높아지고 있다. 장민호는 트로트 가수로 데뷔하기 전 아이돌 그룹 유비스로 데뷔했지만 팀이 해체되고, 남성 듀오로도 활동했지만 큰 인기를 얻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후 트로트 가수로 새롭게 태어난 장민호는 팬들의 큰 사랑을 받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하지만 장민호는 트로트 가수로 인정받기까지 시련이 있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장민호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아이돌 출신이라는 주홍글씨가 따라다녀서 너무 싫었다"라며 "그것을 벗어나기 위해 시간이 많이 걸렸다"라고 전했다. 이어 "트로트 가수로서도 시행착오가 있었다"라며 "처음엔 '수박겉핧기식'이었다면 이제는 트로트 음악을 너무 사랑하게 됐다"고 전해 관심을 모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