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차' 펜션 신 찍고 기절한 김민희..."성취감 느꼈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06 14:08

사진=화차 스틸컷

영화 ‘화차’가 영화 채널을 통해 방영되는 가운데, 김민희의 연기력이 재조명 되고 있다.


‘화차’는 변영주 감독의 작품으로 김민희, 이선균 등이 출연했다. 특히 김민희는 이 작품을 통해 이 영화에 대해 변영주 감독은 “세상에서 일어나는 여러 가지 일들을 차분하고 섬세하게 풀어놓는 이야기가 재밌는 영화”라고 설명했다.

특히 ‘화차’에서 가장 인상적인 장면으로 꼽히는 펜션 장면은 김민희의 연기력을 인정 받은 장면이기도 하다.


김민희는 인터뷰에서 펜션 신을 가장 힘들었다고 말하며 “그 장면 찍을 때 가장 힘들었다. 심리적 압박감에 꼬박 밤을 새우고, 8시간을 찍었다”며 “피범벅을 하고 바닥에서 기고 쭈그렸다. 촬영을 마친 후에 잠시 정신을 잃었다”며 성취감을 느낀 장면이었다고 털어놨다.


그는 또한 “차경선과 강선영 모두 무관심한 사회가 만든 피해자”라며 “어느날 누군가 사라져도 아무도 모른다. 이런 게 섬뜩하고 무섭다”고 밝혔다.


김민희는 영화 `화차`에서 여주인공 강선영 역을 맡아 연기인생 최초로 악녀에 도전했다. 선영은 극 중 미스터리한 사건의 열쇠를 쥔 인물이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