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신환 공동대표 "자유한국당 보수통합…각오와 절박함 있어야"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7 10:55
사진제공=뉴스1

오신환 새로운보수당 공동대표는 7일 국회에서 열린 제2차 당대표단회의에 참석하여 자유한국당이 추진 중인 '보수통합'과 관련해 "각자 가진 기득권을 내려놓고 원점에서 다시 시작한다는 각오와 절박함이 있어야한다"고 말했다.

 

오 공동대표는 이날 "진정선 없이 당장 눈앞에 불리한 상황을 모면하기 위해 임시방편으로 통합을 하면 통합은 시작도 못 해보고 국민의 외면을 받게 될 것"이라고 했다.

 

오 공동대표는 "보수통합은 정치를 바꾸고 세상을 바꾸는 통합이 돼야 성공하는 것"이라며 "그저 총선에서 이겨야 하니 대충 '모일 사람들은 모여 봐라 식'으로 흘러가면 통합도 안 되고 설령 된다 한들 같이 망하는 길이 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한, 그는 "새보수당은 청년의 참여 확대를 위해 여러 장치를 당헌에 명시했고 앞으로 청년의 실질적인 참여를 위한 제도와 방법들에 대해 발표하도록 하겠다"며 "청년들은 정치에 무관심하고 싫은 것이 아니라 기득권의 울타리를 치고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청년 팔이'하는 기성 정치가 싫은 것"이라고 했다.

 

오 공동대표는 "청년들의 대거 정치에 참여해 낡은 정치와 기득권을 허물 수 있게 새보수당이 청년 정치 플랫폼으로 잘 키워나가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새로운보수당은 지난 5일 공식 창당하면서 하태경‧오신환‧유의동‧정운천‧지상욱 의원 등 5명을 공동대표로 선출했다. 이와 함께 이준석 젊은정당비전위원장 등 원외 인사 3명까지 8명으로 공동대표단을 구성했다. 하태경 의원이 책임대표를 맡고 이후 한 달씩 돌아가며 직책을 맡기로 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