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교안 “청와대‧여당 정치 독점…선배들께 죄송해”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07 14:37
사진제공=뉴스1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는 7일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열린 '대한민국 헌정회 신년인사회'에 참석해 "청와대와 여당의 끝없는 독주가 정치를 독점했다"며 "정치의 한 축을 책임지는 제1야당 대표로서 이런 상황을 막지 못한 데 대해 선배님들께 죄송하다"고 밝혔다.

 

황 대표는 이날 "지난해 정국을 지켜보면서 걱정을 크게 하셨을 것으로 생각한다"며 "헌법을 따르고 지키는 정치를 헌정이라고 한다면 헌정에 위기가 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올해는 정치가 국민에게 다른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며 "한국당부터 신발 끈을 고쳐 매고 청와대와 여당의 일방통행을 막아내 헌정의 가치와 전통을 지켜내도록 최선을 다 하겠다"고 했다.

 

이어 황 대표는 "대한민국의 자랑스러운 역사는 어느 한 세력이 독점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상대방을 인정 안 하고 없어져야 할 대상으로 생각하는 한 헌정, 정치, 대한민국의 위기를 극복할 수 없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국민은 어려운 경제상황에 많이 힘들어하고, 안보도 걱정하고 있다"며 "정치가 국민의 짐을 덜어 드려야하는데 자꾸만 더 큰 짐을 부담시키는 것 같아 송구하다"고 밝혔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