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택시, 중장년층 1인가구 전수조사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1.07 21:32
평택시는 최근 1인가구의 급증에 비해 소득수준과 고용불안이 큰 중장년층 1인 가구에 대해 2020년 주민등록 사실조사와 연계해 3월 20일까지 생활실태 전수조사를 실시한다.


이달 7일부터 진행되는 이번 조사는 실직, 질병, 가족‧사회적 관계 단절 등 복지욕구가 존재함에도 불구하고 여러 가지 사유로 복지 서비스를 제공 받지 못해 생활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만 40세 ~ 64세 중장년층 1인 가구를 선제적으로 발굴해 지원한다.

지역 실정에 밝은 통‧리장이 거주사실을 확인하면서 복지위기 우려가구를 발견하면 사회복지공무원, 지역사회보장협의체위원, 명예사회복지공무원 등이 2차 방문‧상담을 통해 공공서비스 및 민간 자원과 연계한 맞춤형 복지서비스를 제공하여 복지 사각지대 해소에 총력을 기울일 예정이다. 


지난해 만 50세 ~ 64세 중장년 1인 가구 전수조사 결과 158명의 독거위기 가구를 발굴하여 186건의 공적‧민간자원을 지원했다.

시 관계자는 “복지위기가구를 발견하기 위해서는 시민들의 관심과 협조가 절실히 필요하며, 주변의 위기가정이 있다면 관심을 갖고 평택시 복지정책과 무한돌봄팀 또는 가까운 읍·면·동 행정복지센터로 연락 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으며, “앞으로도 이웃들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복지도시 구현에 최선을 다할 것이다”고 전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