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시, 설 명절 물가안정 대책 추진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1.08 23:36
원주시가 설 명절을 맞아 안정적인 물가 관리 및 내수 활성화를 위해 오는 24일까지를 물가안정 특별대책 기간으로 정하고 종합상황실을 운영한다.

수급 불안에 따른 물가 관리를 위해 물가인상 품목에 대한 대응책을 마련하고 불공정 거래 신고를 접수하는 한편, 설 성수품 관리대상을 선정해 중점 관리에 들어간다.

또한, 원주시를 비롯해 유관 기관 및 단체가 합동 지도·점검반을 편성해 가격표시제 이행 실태와 원산지 표시 이행 여부 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이밖에 물가모니터 운영을 통해 매주 중대형마트와 전통시장의 설 성수품 가격을 조사하고, 강원도와 원주시 홈페이지에 게시해 물가 인상을 억제한다는 방침이다.

이병민 경제전략과장은 특히 설 성수품 유통이 많은 농·축협, 대형마트 및 전통시장 등에서 물가안정 분위기 조성에 앞장서 줄 것을 당부하고, 원주시도 물가안정과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