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올해 일자리사업 역대 최대 규모로 추진

주요 일자리사업 예산 전년대비 193% 증액된 4512억원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09 17:39
광주광역시는 올해 일자리사업을 역대 최대 규모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인공지능(AI) 클러스터 조성, e-스포츠 SW개발자 지원사업 등 신규 미래일자리사업을 본격 추진하고, ㈜광주글로벌모터스 소요인력 1000여명을 연차적으로 직접 고용하며, 노인, 신중년, 여성 등 취약계층 일자리 사업도 대폭 확대하는 등 주요 일자리사업 예산은 4512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2175억원(193%)을 증액해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광주시는 우선적으로 산업 생태계의 변화를 주도하기 위한 미래 일자리를 본격적으로 추진한다.

지난해 말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예비지정을 받은 경제자유구역 기반 위에 향후 5년 동안 약 4000억원을 투자해 인공지능(AI) 중심도시 광주 실현을 위해 인공지능 연구소, 공공빅데이터센터 등 핵심 인프라를 본격 구축한다.

지난해 12월 착공한 ㈜광주글로벌모터스 자동차공장은 내년 4월까지 준공한다. 이와 관련, 소요인력은 올해부터 공모를 통해 연차적으로 1000여명을 직접 고용할 예정이다. 광주형 일자리 거점역할을 수행할 450억원 규모의 노사동반성장지원센터도 설계를 거쳐 올해 말에 착공한다.

신규 일자리사업 관련 국비도 역대 최대 규모로 확보했다. 올해 신규 일자리사업으로 ▲청년 내일로 인턴사업 ▲디자인 우수인재 상생일자리사업 ▲e-스포츠 SW개발자 지원사업 등 지역주도형 청년 일자리사업 국비 105억원, 지속가능한 일자리창출을 위해 지역산업맞춤형 일자리사업은 국비 97억원이다.

또한, 노인일자리 사업 등 취약계층 일자리사업도 대폭 확대했다. 안정적인 소득 보장과 자립지원을 위한 노인 일자리사업 864억원, 신중년 대상 빛고을 50+센터 개소 등 14억원, 장애인 일자리사업 82억원, 자활근로 지원 365억원, 어린이집 보육교사 지원 175억원, 노인맞춤 돌봄서비스 151억원, 아이돌봄서비스 133억원 등을 투입하여 취약계층 일자리 사업을 적극 지원한다.

한편, 광주시는 일자리 중심의 시정운영을 추진해 고용노동부 주관 일자리평가에서 지난해 ‘최우수상’을 수상한바 있고, 올해 7월에 개최할 대한민국 사회적경제 통합박람회를 광주로 유치했는데 광주시는 박람회 개최도 일자리 창출이 극대화되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광주시 박남언 일자리경제실장은 “올해도 좋은 일자리를 많이 창출하는 것은 광주시정의 변함없는 주요목표다”라며, “광주만의 새로운 일자리사업을 발굴하고, 이미 시행하고 있는 일자리사업 중 효과가 큰 사업은 규모를 더욱 확대하여 적극적으로 일자리사업을 추진해 나갈 것이다”라고 밝혔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