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명훈, 추가 합격자로 선발돼 눈물까지. '방송 쉬면서 힘들었던 적도...'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10 01:46

사진: 방송 캡처

미스터트롯에 출연한 천명훈이 트로트 가수로 변신해 주목을 받고 있다.


9일 방송된 TV조선 예능 프로그램 '미스터트롯'에는 천명훈이 출연해 '황진이'를 열창했다. 이날 방송에서 천명훈은 진지한 모습으로 "이제부터는 가수 천명훈으로 불리고 싶다"며 무대를 꾸몄다. 아쉬움이 남는 무대에 천명훈은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지만 결국 추가 합격자로 선정됐고, 후배들에게 미안한 마음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스터트롯에서 최선을 다하는 모습을 보여준 천명훈은 앞서 자숙의 아이콘으로 오해를 받으며 방송 활동을 쉬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천명훈은 "나는 자숙할 이유가 없다. 잘못한 게 없다. 그냥 일이 없어서 집에서 쉬었는데, 방송국 피디님들조차 제 얘기가 나오면 '걔 뭐 잘못한거 있지 않나'라고 얘기했다고 하더라. 이유도 없이 자숙의 아이콘이 됐다"라고 말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