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새보수, "통합 위한 대화 시작"

머니투데이 더리더 홍세미 기자 입력 : 2020.01.13 15:57

자유한국당과 새로운보수당이 13일 통합을 위한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총선을 90여일 앞두고 보수통합 논의가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당초 새보수당 유승민 의원이 '보수 재건 3원칙(△탄핵의 강을 건너자 △개혁 보수를 추구하자 △낡은 집을 허물고 새 집을 짓자)'에 대해 황교안 대표의 확답을 요구하면서 양측 간 입장 차이를 보인 바 있다.

이에 대해 황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혁신통합추진위원회(혁통위)에 저희도 동의한 6대 원칙이 발표됐다"며 "이 원칙에 새보수당의 요구 내용이 반영돼 있다"고 밝혔다. 우회 새보수당의 요구를 수용한 것이다.

한국당의 6가지 원칙은 △대통합 원칙은 혁신과 통합 △통합은 시대적 가치인 자유와 공정 추구 △문재인 정권에 반대하는 중도·보수 등 모든 세력 통합 추구 △세대를 넘어 청년들의 마음을 담을 수 있는 통합 추구 △탄핵문제가 총선승리에 장애가 돼선 안 될 것 △대통합 정신을 담은 새로운 정당 창당 등이다.  

황 대표는 "통합 대의 앞에 함께 스스로 내려놓고 국민 뜻을 받들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하태경 새보수당 책임대표는 회의 뒤 기자회견을 열고 "황 대표와 한국당 최고위가 합의한 내용은 새보수당의 보수재건 3원칙을 수용한 것으로 보수재건과 혁신통합으로의 한걸음 전진한 것으로 평가한다"고 언급, 한국당과 대화를 시작하겠다고 말했다.
semi4094@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