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류사회 박해일, 영화 속에서 제대로 놀아봤다? 장태준은 어떤 캐릭터?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22 02:53

사진: 영화 포스터

영화 '상류사회'가 방영중인 가운데 주연배우 박해일이 영화에 대해 언급한 것이 주목을 받고 있다.


'상류사회'는 각자의 욕망으로 얼룩진 부부가 추악한 상류사회로 들어가기 위해 모든 것을 내던지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를 그린 영화다. 박해일은 우연한 기회에 국회의원 선거에 출마하게 된 경제학 교수 태준 역을, 수애는 그의 아내이자 미래미술관의 부관장 수연 역을 맡아 열연을 펼쳤다.


박해일은 자신의 역할에 대해 "이 작품을 만났을 때, 해보지 못한 캐릭터라서 호기심이 들었다. 박해일이라는 배우가 장태준이 돼보고 싶다는 생각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책 안에 들어가서 장태준에게 주어진 상황들, 감정들을 해보고 싶다는 게 큰 욕망이었고, 그래서 보신 바와 같이 제대로 놀아본 것 같다"고 전했다.


수애는 자신의 역할에 대해 "큐레이터라는 직업이 낯설었다. 전문적이고 디테일하게 보여드리고 싶어 관련 종사자를 찾아 자문도 구하고 신경썼다"고 전했다. 또한 영화 출연 이유에 대해서는 "욕망을 향해 달려가는 오수연이 위기에 봉착했을 때 (멈추기보다) 당당히 달려가는 모습이 매력적이고 멋지다 생각했다. 촬영 들어가기 전에 작품과 캐릭터에 대한 믿음을 가지고 촬영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