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설명절 맞이 ‘사랑의 쌀’ 나눔 행사 가져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1.22 11:52
대한항공(회장 조원태)은 설명절을 맞아 1월 21일 오전 서울 강서구청에서 강서지역 이웃들을 위한 ‘사랑의 쌀’ 기증 행사를 가졌다.

이날 행사에서 대한항공은 본사가 위치한 강서구 지역 이웃들을 위해 10kg 쌀 300포를 강서구청에 기증했으며, 기증된 쌀은 강서구가 선정한 지역 내 독거노인, 소년소녀가장, 장애인 등 취약계층 300가구에 전달될 예정이다.

대한항공의 ‘사랑의 쌀’ 후원 행사는 지난 2004년 시작해 올해로 17년째 이어온 대한항공의 대표적인 지역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 후원을 통해 매년 추석과 설명절, 강서지역 내 소외된 이웃과 주민들에게 쌀을 전달하며 따뜻한 명절을 보낼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대한항공이 지난 2004년부터 현재까지 후원한 쌀은 올해로 86톤에 달한다.

조원태 한진그룹 회장은 평소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대한항공의 강점을 살린 글로벌 사회 공헌 활동과 지역사회와 연계한 이웃돕기 봉사활동 등 사회 환원을 통한 나눔경영의 철학을 강조해온 바 있다.

현재, 대한항공에는 25개의 사내봉사단에 소속된 4,000여명의 직원들이 이웃 사랑을 실천하며 다양한 봉사활동을 펼치고 있다.

국내에서는 ‘하늘사랑 김장 담그기’, ‘하늘사랑 영어교실’ 및 ‘강원도 명동리 마을 1사 1촌 봉사활동’, ‘인천 해송요양원 봉사활동’ 등 다양한 활동을 전개하고 있다. 아울러 중국 ‘꿈의 도서실’과 몽골 ‘컴퓨터 교실’을 마련해 주는 봉사활동을 진행하는 한편 중국 ‘대한항공 녹색생태원’과 몽골 ‘대한항공 숲’ 등 지속적인 글로벌 식림활동을 통해 동북아시아 지역 자연환경 개선에 앞장서고 있다.

대한항공은 앞으로도 지역사회가 필요로하는 다양한 봉사활동과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을 통해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한다는 계획이다.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