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일집, 이혼으로 마음고생한 아이들 '이혼 사실 숨긴 이유는?'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22 23:05

사진: 마이웨이 홈페이지 캡처

배일집이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22일 방송된 TV CHOSUN '인생다큐 마이웨이'에서는 배일집이 출연해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아이들에게 미안하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결손가정만 안됐다면 아이들은 지금보다 훨씬 더 잘됐다. 부부가 같이 있으면 아이들이 더 잘될 수 있었는데 아이들을 잡아주는 역할이 부족했다"고 말해 관심을 모았다.


오래전 이혼한 배일집은 앞서 한 방송에서도 이혼에 대해 언급하며 "아이들에게 미안하다. 사춘기 때는 보통 어리광도 부리고 크지 않냐. 제 큰딸은 동생을 돌보느라 사춘기도 그냥 지나쳤다"며 "엄마의 빈자리로 마음 고생한 딸과 아들에게 미안하다"고 밝힌 바 있다. 또한 배일집은 "지금은 이혼에 대한 시각이 달라졌지만 예전엔 아니었다. 이혼한 후 5년 동안 그 사실을 숨겼다"며 "당시 중학교 1학년, 3학년이었던 남매가 학교에서 따돌림을 당할 것이 염려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1947년 생인 배일집은 1971년 TBC 쇼쇼쇼로 데뷔해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하며 사랑을 받았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