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효진 인스타그램 댓글 논란거리인가? “무례했다 VS 솔직한 입장 전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23 14:20

사진=공효진 인스타그램


공효진이 팬 페이지에 남긴 댓글이 논란되고 있다.

공효진은 최근 인스타그램에서 운영 중인 자신의 팬 계정에 댓글을 남겼다. 


그가 댓글을 남긴 게시물은 공효진이 출연했던 '상두야 학교가자' 중 짧은 영상이었다.이 작품은 공효진이 데뷔 초창기 참여한 작품으로 가수 비와 호흡을 맞췄다.

공효진은 해당 게시물에 “제발 옛날 드라마 그만 소환해주시면 안돼요?”라며 부탁했다. 이에 팬은 “네 그렇게 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이후 해당 사실이 알려지며 공효진이 팬에게 무례했다는 입장과 솔직한 자신의 생각을 말한 것이 문제가 될 이유가 없다는 입장이 팽팽하게 맞서고 있다.


누리꾼들은 “좋아할 땐 그 사람이 좋아하는 행위를 해야한다. 싫은 것을 싫다고 말 못하나? 그리고 정중하게 부탁했는데 왜 논란 되는지 모르겠다”, “악의를 갖고 남긴 것도 아닌 공효진의 연기 역사를 기록하는 팬이었다. DM을 보내서 좀 더 정중하게 남겼으면 어땠을까. 저 공간 공효진 배우 다른 팬들도 다 보고 있었을텐데”, “자기 의사를 표현할 수 있는건데 팬이라고 말 못할 수 있을까”, “연예인만 사정 있을거라 배려 받아야 되는 거 아니다. 팬의 기분도 배려해서 처신할 수 있지 않나” 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