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 아나운서, 왜 프리 선언 했나? '다양한 경험 때문인가? 돈 때문인가?'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대환 기자 입력 : 2020.01.24 07:32

사진: 방송 캡처

김범수 아나운서가 화제인 가운데 프리 선언을 한 이유 또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범수 아나운서는 서울대 경영학과 출신으로 1999년 SBS 공채 8기 아나운서로 데뷔했지만 이후 프리 선언을 한 후 다양한 프로그램에 출연했다.


김범수 아나운서는 프리랜서 선언의 이유에 대해 "아나운서로 열심히 일하다가 여러 분야에서 다양한 경험을 하고 싶었다"며 고백했다. 하지만 김희철이 "몇 년 뒤에 사실 돈 때문이라고 양심 선언 했다던데?"라고 묻자 김범수는 당황하며 "그 당시에는 그랬지만 다양한 경험 때문이었다"고 강조했다. 이에 김구라는 김범수의 프리 선언을 미리 예상했다며 "몇 번 함께 방송했는데, 내게 출연료를 물어보더라"며 "어느 정도 받는다고 얘기했더니, '얘가 그정도 받아?'하는 표정이었다. 그 때 이 양반이 조만간 나가겠구나 싶었다"고 말했다.


하지만 김범수는 "아나운서 하게 되면 인기와 대우를 받게 된다. 처음에는 좋지만 친구들이 전문가적인 역량 키워나가는걸 보니 뒤처지는 것 같았다"고 고백해 눈길을 끌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