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캅스' 개봉 前 평점 테러 왜?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1.27 22:48


사진=걸캅스 포스터
영화 ‘걸캅스’에 대한 관심이 설 연휴 마지막날 쏟아지고 있다.

라미란, 이성경, 최수영이 출연한 '걸캅스'는 48시간 후 업로드가 예고된 디지털 성범죄 사건이 발생하고 경찰마저 포기한 사건을 일망타진하기 위해 뭉친 걸크러시 콤비의 비공식 수사를 풀어냈다. 하지만 개봉 전 ‘걸캅스’를 두고 젠더 이슈가 일어나며, 평점테러를 받았다.

라미란은 평점테러에 대해 “평점 테러도 고맙다. 보고 다시 말해달라고 하고 싶다”며 스토리나 사건 흐름이 상상하기 쉬운 이야기지만 힘이 없던 인물이 어떻게 사건을 헤쳐나가 결말에 도달하는지 과정을 보는 재미가 있는 것 같다“고 마음을 전했다.

최수영은 “영화를 어떤 개념이나 단어로 한정짓기에 재미와 오락성이 떨어질 것 같다. 논란으로 안 봐주셨음 좋겠다”며 “다양성의 한 부분이라 생각해달라. 기존의 장르적인 부분에서 크게 벗어난 영화는 아니다”며 “그간 형사물, 사건 중심의 영화가 많이 나왔지만 ‘걸캅스’는 캐릭터가 여성이고 여성의 시선으로 풀어냈다는 점이 기존 영화와 다르다. 여성만을 위한 영화라고 보는 것 자체가 아닌 것 같다. 사건 중심의 영화다”고 설명했다.

이성경 역시 “사회적으로 분위기상 피할 수 있는 문제가 아니다. 이렇게까지 이슈가 될 거라고는 예상하지 못했다”며  “촬영하며 진심을 담아내는 것에 집중했는데 다른 것이 이슈가 돼 놀랐다. 좋은 영향이 있길 바란다”고 바랐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