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금지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靑 "검토한 바 없다"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2.05 16:44
김강립 보건복지부 차관이 4일 정부세종청사 보건복지부 브리핑실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 중앙사고수습본부 정례 브리핑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청와대는 5일 중국 후베이(湖北)성 지역 외에 외국인 입국금지 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하는 방안에 대해 공식적으로 검토한 바 없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미 국무총리 주재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 회의에서 (입장을) 밝힌 바 있다"며 "현재 정부 입장은 그 입장 그대로"라고 말했다.

정부는 지난 2일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열린 확대 중앙사고수습본부(중수본) 회의에서 14일 이내 후베이성 지역을 방문·체류한 외국인의 입국을 전면 금지했다. 

그러나 의료계를 중심으로 입국금지 대상지역을 중국 전역으로 확대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지고 있다.  

한편 더불어민주당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특별위원회는 이날 오전 국회 원내대표실에서 의료계 전문가들과 간담회를 갖고 코로나 바이러스 전파 상황 및 방역 대책에 대해 의견을 나눴다. 

이날 간담회에서 최대집 대한의사협회장은 "이런 집단감염병 사태는 조기종식을 위한 세가지 원칙이 있다"며 ▲해외 유입 차단 ▲지역사회 전파 방지와 방역강화 ▲조기진단과 치료 등을 언급했다.

최 회장은 "이 가운데 가장 중요한 것은 해외유입 차단인데 정부가 노력하고 있지만 미흡하고 부족한 점이 많다"며 "후베이성에서 온 입국자를 차단한 것은 상당히 높게 평가하나 지역을 넓히고 중국 전역까지 하는 방안을 시급히 고려해야 하지 않을까 한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김강립 중수본 부본부장 겸 보건복지부 차관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역학조사 결과 등 관련 상황을 종합적으로 검토해야 하기 때문에 아직 말씀드릴 단계는 아닌 것 같다"고 입장을 밝혔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