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무법인 지평, ‘회계규제 대응전략 세미나’ 개최

머니투데이 더리더 임윤희 기자 입력 : 2020.02.06 16:40

▲회계규제 대응전략 세미나가 개최되고 있다./사진=법무법인(유)지평 제공


법무법인(유) 지평이 6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기업 관계자 7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회계규제 대응전략 세미나’를 개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 중앙대학교 정도진 교수는 ‘회계감독제도의 세계추세와 국내변화’를 주제로 발표했다.


이어 회계소송 전문가인 지평 김형우 변호사가 ‘분식회계 관련 민ㆍ형사소송 사례분석’을, 한국공인회계사회 법무팀장 황보현 변호사가 ‘외부감사규정의 최근 변화와 시사점’을, 한국거래소 상장부서팀장을 역임한 지평 장영은 전문위원ㆍ공인회계사가 ‘회계 관련 상장폐지 대응사례’를 발표했다.

지평 회계규제팀장 윤영규 변호사는 “기업들은 회계규제 관련 법령에 대한 세밀한 해석과 이해가 필요하다"며 “이번 세미나가 회계 불확실성에 노출돼 있는 기업들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지평 회계규제팀은 변호사, 공인회계사, 전문위원들로 구성되어 회계감리, 상장폐지, 민ㆍ형사소송 등 복잡하게 얽혀 있는 회계 관련 규제사항들에 관하여 종합적인 자문을 제공하고 있다.

▲세미나 개회사를 하고 있는 지평 회계규제팀장 윤영규 변호사/사진=법무법인(유) 지평 제공


yunis@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