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끼, 더콰이엇과 가족 같은 사이..'하지만 2018년 지분 정리'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06 21:10

사진=도끼 SNS

래퍼 도끼가 소속사 일리네어레코즈와 결별했다.

일리네어레코즈는 6일 오후 공식 인스타그램에 "일리네어레코즈와 Dok2는 2020년 2월6일 부로 각자의 길을 가기로 결정했다"며 도끼의 앞날을 응원한다고 덧붙였다.

일리네어레코즈는 래퍼 도끼와 더콰이엇이 지난 2011년 설립한 힙합 회사이다. 빈지노가 소속 가수로 있으며 래퍼 창모와 해쉬스완, 릴러말즈 등이 소속된 엠비션 뮤직을 산하 회사로 두고 있다.

다만 지난해 11월 도끼가 미국에서 보석 외상 논란에 휩싸였을 당시, 일리네어레코즈는 도끼가 지난 2018년 11월부로 모든 지분과 대표직을 정리하고 미국으로 갔다고 해명한 바 있다.

한편 Mnet ‘4가지쇼2’에서 도끼는 더콰이엇에 대해 “콰이엇 형은 지금 같이 회사 하고 있다. 10년 됐다. 가족같은 사이. 항상 붙어다녔다”고 언급한 바 있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