맛나게 먹는 먹방 유튜버 ‘쏘영’, 1년만에 구독자수 260만 달성

영화 물괴와 MBC, SBS 드라마 오가며 활발한 활동...올해 구독자 700만 명 달성 목표

머니투데이 더리더 박영복 기자 입력 : 2020.02.07 17:21
최근 공중파나 유튜브 가릴 것 없이 최고의 핫 아이템으로 먹방이 뜨고 있는 가운데, 앉아서 먹는 모습만 보여주던 방식에서 이제는 대식가 먹방, 찰지고 맛깔스 럽게 먹는 먹방 등 아이템도 점차 다양해지고 있다. 아울러 미각에 청각의 효과를 더한 ASMR 먹방도 큰 인기를 누리는 아이템이다.

그러한 가운데 이 분야의 선두주자로 통하는 ‘쏘영’. 그녀는 명지대 연극영상학과 졸업 후 본격적인 연기자의 길로 들어섰다. 영화 물괴와 MBC, SBS의 드라마를 오가며 활발한 활동을 했고 2018년에는 26회 대한민국 문화연예대상 영화부문 여자신인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그러다 쏘영은 먹방의 신세계를 접하고 자신의 숨겨진 끼와 재능을 더 마음껏 발휘할 기회가 왔다.

지난해 1월에 첫 먹방 아이템을 올렸고 콘셉도 맛나게 먹는 것 외에 음식을 씹는 청각 효과도 살리려고 노력했다. 그리고 1년여 만에 구독자수 260만 명을 달성해 유튜브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보통 처음 시작하는 유튜버들의 경우 1년 동안 구독자 1만 명도 확보하기 어려운 게 현실에서 구독자들의 눈과 귀를 사로잡았다. 한국은 물론 미국 유럽 동남아 등 전 세계 100여개 나라에서 쏘영의 먹방을 즐기고 있다. 
                                          
쏘영의 팬이 된 사람들은 하나같이 그녀의 먹방은 그냥 먹어치우는 것이 아니라 묘한 긴장감과 함께 웃음도 함께 주는 예능요소가 많다고 입을 모은다. 식용상어의 공격과 제압, 초 대왕 문어와의 사투 등을 보면서 쏘영의 투지넘치는 먹방 쇼에 열광했다.

일반 횟집에서 횟감을 요리하는 수준은 아니지만, 쏘영은 산 생선도 과감하게 횟감으로 요리하는 기술도 보여주었다. 그 결과 ‘산오징어’ 먹방 콘텐츠는 약 4개월 만에 조회 수 2200만건을 향해가고 있고, 활대하 새우, 미꾸라지 대왕 문어 먹방 등의 콘텐츠는 1천만 내외의 조회수를 기록 중이다.

어릴 때부터 예쁘다는 말을 많이 들었지만 정작 쏘영은 소탈하고 털털하다는 이야기를 많이 듣는다. 정작 본인은 화려하게 꾸미는 것에는 별 관심이 없다. 오로지 구독자들에게 좀 더 다양하고 ‘먹음직스러운’ 먹방 쇼를 보여주기 위해 노력할 뿐이다. 

쏘영은 숨쉬기조차 힘든 먼지 가득한 양계장에서 천방치축 뛰어다니며 수탉을 잡다 얼굴에 상처가 났지만 개의치 않고 열심히 촬영을 하기도 했다. 이 모습에 주변 사람들도 그의 열정에 감탄했다고 한다.

이렇게 다양한 볼거리와 소탈한 매력의 쏘영 먹방 채널은 나날이 인기가 늘어가고 있다. 하루 구독자수가 1만~2만명씩 계속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지금과 같은 탄탄대로라면 올해 구독자 700만명 달성이라는 목표도 꿈이 아니라 현실로 다가올 수 있다.

하지만 쏘영은 이런 구독자 수 증가도 감사한 일이지만 재미가 넘치면서도 유익한 콘텐츠를 개발하기 위해 머리를 싸매고 있다. 쏘영은 스트레스에 찌든 사람들에게 먹는 것의 기쁨과 고마움을 선사할 수만 있다면 어디든지 달려갈 준비가 돼 있다고 한다<사진제공=쇼와이미디어>.
pyoungbok@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