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기생충' 아카데미 최우수작품상 수상...4관왕 차지

머니투데이 더리더 편승민 기자 입력 : 2020.02.10 13:48
영화 '기생충'의 봉준호 감독이 9일(현지시간)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열린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감독상을 받고 있다./사진=© AFP=뉴스1
영화 '기생충'이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92년 오스카 역사가 새로 쓰여졌다.

'기생충'은 9일(현지시간) 미국 로스앤젤레스 돌비극장에서 열린 올해 제92회 아카데미 시상식에서 '각본상, '감독상', '국제영화상'과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했다.

각본상 수상 후 봉준호 감독은 "시나리오를 쓴다는 게 고독하고 외로운 작업이다. 나라를 대표해서 쓰는 것은 아니지만 한국에 있어 특별한 일이다"라며 "많은 영감을 주는 아내와 대사를 멋지게 화면에 옮겨준 '기생충' 배우들에게 감사하다"고 말했다.

봉 감독과 함께 각본상을 수상한 한진원 작가는 "미국에 헐리우드가 있듯이 한국에는 충무로가 있다. 충무로에 있는 모든 영화 관계자 여러분께 감사드린다"고 수상 소감을 말했다.

이어서 기생충은 감독상을 수상했다. 봉 감독은 함께 후보에 올랐던 샘 멘데스(1917), 쿠엔틴 타란티노(원스어폰 어 타임 인 헐리우드), 마틴 스코세이지(아이리시맨), 토트 필립스(조커) 등 쟁쟁한 유력후보들을 제치고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봉 감독은 수상 소감에서 함께 후보에 오른 감독들에게 영광을 돌렸다. 

먼저 "어렸을 때 항상 가슴에 새겼던 말이 '가장 개인적인 것이 가장 창의적이다'란 말이다. 이 말을 마틴 스코세이지가 했다"며 "같이 후보에 오른 것 만으로도 영광이다"라고 말했다. 마틴 스코세이지는 일어나 엄지 손가락을 들어올렸고 현장에서 기립박수가 나왔다.

다음으로 봉 감독은 쿠엔틴 타란티노를 향해 "미국 관객들이 내 영화를 잘 모를 때 타란티노가 자신의 (추천영화) 리스트에 내 영화를 올려줬다. 타란티노 알러뷰!"라고 말했다. 이어서 "샘과 토드도 너무나 존경하는 감독들이다"라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기생충'은 아카데미 시상식의 하이라이트인 최우수작품상을 수상하며 4관왕에 올랐다.

'기생충'의 제작자 곽신애 대표는 "상상도 해본적이 없는 일이 일어나니까 너무 기쁩니다"라며 운을 뗐다. 그는 "지금 이 순간에 뭔가 의미있고 상징적이고, 시의적절한 역사가 쓰여진 기분이 든다"며 "이런 결정을 해주신 아카데미 회원분들에게 경의와 감사를 드린다"고 말했다.

다음으로 투자배급사를 대표해 단상에 오른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은 "봉 감독에게 감사드린다. 여기 있어 주셔서 감사드린다. 저는 그(봉준호)의 모든것이 좋다. 헝클어진 머리, 말하는 방식, 걷는 법, 그의 디렉팅까지도 좋다. 그 중에서도 제일 좋은것은 그만이 갖고 있는 유머러스한 센스다"라고 봉 감독에게 영광을 돌렸다.

이 부회장은 또한 "'기생충'에 참여해주신 모든 관계자 분들, '기생충'이라는 영화를 사랑해주신 분들 모두에게 감사하다"며 "정말 정말, 말씀드리고 싶은 것은 한국 영화를 보러 와주신 분들께 감사드린다. 여러분이 없었다면 이 자리가 없었을 것이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한국 영화가 아카데미상을 수상한 것은 101년 한국 영화 역사상 처음이다. '기생충'은 한국 영화를 넘어 세계 영화사에 한 획을 그었다.
carriepyun@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