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올해부터 노인돌봄 ⇒ 노인맞춤돌봄사업으로 통합

머니투데이 더리더 정민규 기자 입력 : 2020.02.11 12:34
안양시가 올해부터 노인돌봄사업을 노인맞춤돌봄사업으로 통합해 운영하고 있다고 10일 밝혔다.

노인맞춤돌봄사업은 단기가사, 사회관계활성화, 자립지원 등 저소득층 노인들에 대한 6대 분야별 서비스를 통합, 전문수행기관을 지정해 노인들이 원하는 방향에서 도움을 주는 방식이다.

지난해까지는 6개 분야별 돌봄서비스를 각각의 기관이 나눠 맡아, 효율성이 기대에 차지 못한 면이 있었다.

시는 대상자의 욕구별 맞춤형서비스로 실질적인 도움을 기하고, 돌봄 사각지대를 해소하고자 기존의 노인돌봄을 맞춤형으로 개편해 1월부터 시행에 들어갔다.

대상은 기초생활 및 기초연금수급자 중 신체장애나 인지기능 저하 등으로 지속적인 안부확인과 보호가 필요한 65세 이상 노년층이다. 안양관내 2천7백여 명 되는 것으로 파악돼 있다.

안양을 4개 권역으로 나눠 1권역(석수1∼3동·박달1∼2동·안양1∼2동)은 안양만안종합사회복지관이, 2권역(안양3∼9동)은 안양율목종합사회복지관이, 3권역(비산1∼3동)은 성결재가노인지원서비스센터가 그리고 4권역(호계1∼3동·부흥·달안·범계·귀인·신촌·갈산동)은 안양노인종합복지관이 각각 수행기관으로 지정됐다.

시가 위탁 운영하는 4개 수행기관은 맞춤돌봄사회복지사, 생활지원사, 특화사업사회복지사 등 165명을 맞춤돌봄사업 인력으로 투입하고 있다. 기존의 71명에서 대폭 확대된 인력이다.

노인맞춤사업으로 인해 병원동행과 장보기, 가사지원 및 방문건강관리 등에서 보다 실질적으로 도움을 줄 수 있게 됐다. 각지에서 전해오는 후원물품도 필요로 하는 곳으로 안기게 될 것으로 보인다.

시는 이에 따른 예산 32억 원을 확보한 가운데 대상자 발굴 및 서비스 연계에 주력하고, 수행기관별 직무교육과 간담회를 열어 사업성과도를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고령화시대에 접어들어 취약계층 노인들에 대한 맞춤형 돌봄서비스가 필요하다며, 돌봄사각지대 해소와 함께 선진적 노인복지시대를 열겠다고 전했다.
jmg1905@mt.co.kr
PDF 지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