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 코로나 ‘31번째 환자 확진’ 이동동선, 대구교회-새로난한방병원-퀸벨호텔

머니투데이 더리더 김윤정 기자 입력 : 2020.02.18 12:00

사진=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31번째 확진자가 추가로 발생했다.

18일 질병관리본부에 따르면 31번 환자(61·여)는 한국인으로 해외여행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31번 환자는 대구 수성구 보건소에서 실시한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이 확인됐다. 현재 대구의료원에 격리 입원 중에 있다.

대구시가 발표한 이 환자의 동선은 지난 6일 교통사고를 당하고 7일 수성구 범어동 새로난한방병원에 입원했다. 입원 전에는 동구 소재 직장에 출근했다. 이어 지난 9일과 16일에는 남구에 위치한 대구교회를 방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15일에는 동구에 있는 퀸벨 호텔에서 점심식사를 한 것으로 알려졌다.

31번 환자는 현재 진행 중인 역학조사에서도 감염원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을 경우 29번 환자(82·남)와 부인 30번 환자(68·여)에 이은 세 번째 감염경로 추정불가 환자가 된다. 감염경로 규명에 오랜시간이 걸릴수록 지역사회 전파 우려는 한층 높아진다.

질병관리본부 관계자는 "현재 신속히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라며 "역학조사 결과를 오후 2시쯤 발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날 오전 9시 기준 누적 의사(의심)환자 수는 9234명, 검사 중인 사람은 957명으로 조사됐다.

theleader@mt.co.kr
PDF 지면보기